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제로페이 비켜" 카드사들 'QR코드 결제 서비스' 본격 돌입

기사승인 2018.12.31  09:12:22

공유
default_news_ad1

신한·롯데·비씨카드 3사 전국 가맹점서 호환 결제 가능
가맹점 수수료 부담도 줄여... 최대 0.2%포인트 낮아
제로·카카오페이보다 소비자 유인책 부분에서 경쟁력 ↑

사진=비씨카드

카드사들이 가맹점 수수료가 플라스틱 카드결제 대비 최대 0.2%포인트 낮은 'QR코드 결제 서비스'를 선보이면서 결제 시장 판도의 변화가 예상된다.

31일 카드업계에 따르면 신한·롯데·비씨카드 3사는 내년 1월부터 QR코드 방식의 결제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다. 카드 3사의 QR결제는 지난달 금융감독원의 약관 심사를 통과해 1개월 동안 홈페이지 등을 통해 소비자에 변경고지를 했다.

이들 카드사 고객들은 신용기반의 외상거래가 가능해 소비자가 계좌잔액을 일일이 신경쓰지 않아도 된다. 가맹점에 비치된 카드사 QR코드를 본인이 주로 사용하는 카드사 앱으로 스캔만 하면 결제를 마칠 수 있게 된다. 3사 카드 구분없이 호환 결제가 가능하기 때문에 전국 대부분 가맹점에서 이를 사용할 수 있다.

음식점에서 결제할 때 테이블에 QR코드가 붙어 있다면 이를 스캔 후 음식값을 입력하면 계산대에 갈 필요 없이 결제를 끝낼 수 있다. 스티커형 결제 방식은 인프라 구축 비용이 저렴해 중국 알리바바 등도 쓰고 있다. 국내에서도 카카오페이의 소상공인 결제와 제로페이도 같은 방식이다. 

특히 가맹점의 수수료 부담도 줄였다. 별도의 단말기가 필요 없어 기존에 벤사에 들어갔던 비용만큼을 가맹점 수수료에서 빼 플라스틱 카드결제 대비 최대 0.2% 포인트 낮아진다.

제로페이나 카카오페이보다 소비자를 끌어들이기 위한 유인책 부분에서 경쟁력이 있다. 제로페이는 소득공제 외에 소비자 유인책이 없지만, 카드사 QR결제는 각종 할인이나 포인트 적립 등 부가서비스가 있다.

카카오페이도 소상공인 결제는 수수료를 전혀 받지 않지만 대형 유통사 결제는 수수료가 평균 2.2%나 된다. 내년에 카드사 수수료율이 떨어져도 종전 수수료율을 유지한다.

카드수수료율 개편에 따라 카드 가맹점 수수료율은 내년 1월말부터 종전 대비 0.61~0.65%포인트 인하된다. 여기에 QR결제 서비스를 도입한 가맹점은 추가로 0.1~0.2%포인트 추가 인하가 가능해진다.

카드업계 관계자는 "지난달 금융감독원의 약관 심사를 통과해 1개월 동안 홈페이지 등을 통해 소비자에 변경고지를 했다"며 "다음달 가맹점 약관이 승인되면 서비스를 시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소라 기자 bsrgod78@meconomynews.com

<저작권자 © 시장경제신문 | 메콘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