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KT화재 피해 상인 '전수조사' 나선다... 15일부터 신청 접수

기사승인 2019.01.31  17:30:33

공유
default_news_ad1

상생보상협의체, 전수조사 후 피해 보상 결정

지난 달 30일 소상공인연합회가 충정로역 인근에서 KT화재 피해 보상을 요구하며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소상공인연합회

KT 아현국사 화재로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들의 피해 보상을 위해 전수조사가 진행될 예정이다. KT상생보상협의체는 30일 국회의원회관에서 회의를 열고 전수조사를 통해 소상공인들에게 피해를 보상하기로 결정했다. 이 날 회의에는 소상공인연합회와 KT 관계자, 피해지역(서대문구, 마포구, 은평구, 용산구)의 소상공인 대표와 담당 공무원, 시민단체 대표 등이 참석했다.

상생보상협의체는 이날 회의에서 2월 15일부터 3월 15일까지 문자, 이메일, 우편물, 텔레비전 광고, 현수막 등 다양한 수단을 활용해 피해 전수조사를 집중안내하고 링크를 걸어 보상 신청서를 접수하기로 합의했다. 집중안내 기간에 오프라인 접수도 진행하며, 그 기간에 접수하지 못한 소상공인들을 위해 추가접수를 실시한다. 오프라인 접수장소는 4개구의 중심상권과 중요 거점이고, 자세한 위치는 KT와 소상공인연합회, 피해 지역 소상공인 단체가 협의해 정하기로 했다.

업종과 월 평균 매출액, 피해액 등을 파악하는 보상 신청서 양식은 오는 2월 13일에 4차 회의를 열어서 확정할 예정이다. 보상액과 보상기간은 전수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상생보상협의체 회의에서 협의해 결정할 계획이며, 월 평균 매출액과 영업 손실 피해액을 감안하여 보상하는 방안이 유력하다.

소상공인연합회 최승재 회장은 “이번에 적절한 보상이 이루어져야 통신 같은 공공서비스 제공 회사들에게 경종을 울리고, 비슷한 사고가 다시 발생하는 것을 방지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김흥수 기자 hskim@meconomynews.com

<저작권자 © 시장경제신문 | 메콘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