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CJ ENM 오쇼핑, 빛승혜 윤세아 발탁... "500억 매출 기대"

기사승인 2019.02.08  16:48:32

공유
default_news_ad1

원빈,이나영,김아중에 윤세아까지…톱 모델로 브랜드 인지도 제고

에셀리아 헤링본 재킷 착용 이미지. 사진= CJ ENM 오쇼핑부문

CJ ENM 오쇼핑부문의 단독 패션 브랜드 ‘에셀리아’ 가 배우 윤세아를 전속 모델로 발탁했다고 8일 밝혔다. 원빈(장 미쉘 바스키아), 이나영(지스튜디오), 김아중(엣지) 등 자체 패션 브랜드 모델로 최정상급 연예인을 기용해온 오쇼핑부문은 윤세아 영입으로 올 봄 프리미엄 패션 명가(名家) 이미지를 공고히 한다는 계획이다.

오쇼핑부문은 드라마 '스카이캐슬'에서 윤세아가 보여준 지적이고 우아한 모습이 에셀리아의 브랜드 이미지와 알맞아 캐스팅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드라마 속에서 윤세아는 자녀들의 진정한 행복을 바라는 엄마 '노승혜' 역을 맡아 인기를 끌었다.

특히 환한 미소로 '빛승혜'라는 애칭을 얻었으며 완벽한 핏과 사랑스러운 패션으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에셀리아 측은 윤세아의 모델 영입을 통해 대중적 인지도를 확보할 수 있는 데다, 우아하고 세련된 핏감을 강조하는 에셀리아 브랜드와의 케미도 매우 높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에셀리아는 오쇼핑부문이 2001년부터 단독으로 운영한 패션 브랜드로, 주로 여성 정장 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에셀리아는 누구나 잘 어울리는 실루엣을 찾기 위해 20대부터 50대까지 다양한 연령대에 제품을 입혀보고 이를 패턴에 반영하는 게 특징이다. 올해는 ‘윤세아 효과’에 힘입어 전년 대비 150% 늘어난 500억원의 주문금액을 달성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에셀리아는 오는 12일 오후 9시45분에 S/S시즌 신상품인 ‘여성 정장 4종 세트(17만9000원)’를 선보인다. 트렌치코트·재킷·바지·스커트로 구성된 이번 제품은 세미 슬림핏의 기본 디자인으로 날씬하게 보이면서도 누구나 부담 없이 소화할 수 있다. 오는 19일엔 파스텔 컬러의 니트 풀오버와 니트 가디건으로 구성된 ‘봄 니트 앙상블(7만9900원)’을 오쇼핑부문의 대표 프로그램 ‘동가게’에서 소개한다. 
 
정미리 CJ ENM 오쇼핑부문의 패션의류팀 MD는 “드라마에서 보여준 윤세아의 고급스러운 이미지가 에셀리아의 고품질 제품을 만나 시너지를 낼 것으로 예상한다”며 “그동안 여성 정장 위주로만 선보였다면 올해는 니트 등 다양한 상품군을 강화해 TV홈쇼핑 여성 패션 대표 브랜드로 도약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준영 기자 ljy@meconomynews.com

<저작권자 © 시장경제신문 | 메콘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