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신한금융, 서울대 치과병원과 우즈베키스탄에서 의료봉사

기사승인 2019.04.05  16:40:48

공유
default_news_ad1

2008년 캄보디아 시작으로 12년 동안 해외 의료봉사 진행

지난 4일 서울시 종로구 대학로 서울대학교 치과병원에서 열린 우즈베키스탄 해외의료봉사단 발대식에서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오른쪽)과 허성주 서울대치과병원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신한금융 제공

신한금융그룹과 서울대 치과병원이 우즈베키스탄에서 의료봉사를 실시한다.

신한금융지주는 4일 서울시 종로구 대학로에 있는 서울대학교 치과병원에서 조용병 회장과 허성주 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우즈베키스탄 해외 의료봉사단 발대식을 열었다.

조용병 회장은 “여러분이 흘린 땀방울을 통해 아이들이 새로운 희망을 찾게 된다는 생각으로 저마다의 역할에 최선을 다해달라”며 “신한금융은 앞으로도 우리 사회 모든 구성원에게 ‘따뜻한 금융’의 온기를 전하는 희망사회 프로젝트를 계속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해외의료봉사단은 신한은행 봉사단 7명과 서울대 치과병원 의료진 18명으로 꾸려졌다. 14일부터 9일 동안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 국립치과 대학병원에서 의료봉사활동을 펼친다.

우즈베키스탄의 결손가정 환자아동 30여 명에게 구순구개열(선천적으로 윗입술이나 입천장이 갈라진 증상) 수술 및 얼굴기형 수술을 지원하고 독거노인과 고려인 1세대를 대상으로 무료 보철 치과진료를 실시한다.

신한은행과 서울대 치과병원은 2008년 캄보디아를 시작으로 12년 동안 함께 해외에서 의료봉사를 진행해왔다. 현재까지 289명이 봉사단에 참여해 3403명 환자에게 치과치료를 제공했다. 신한은행과 서울대 치과병원은 앞으로도 의료 수준이 낮은 개발도상국 빈민 아동과 성인의 구강 건강을 증진시키기 위해 해외 사회공헌 사업을 계속 이어가기로 했다.

오창균 기자 crack007@meconomynews.com

<저작권자 © 시장경제신문 | 메콘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